UPDATE. 2019-04-22 21:38 (월)
선거제개혁안 추인문제 정계개편 신호탄 되나
선거제개혁안 추인문제 정계개편 신호탄 되나
  • 김세희
  • 승인 2019.03.24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선거제 내분…정당분열 예상 나오고 있어
바른정당계 의원과 국민의당계 호남의원 입장차 보여
평화당, 바른미래당 움직임 계속 주시하며 촉각 곤두세워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인문제가 야권발 정계개편의 신호탄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바른미래당은 최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을 두고 내홍에 휩싸이며 당 존립마저 시험대에 선 상황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런 상황에서 보수통합을 염두에 두고 바른미래당과 접촉을 늘리려고 하고 있으며, 민주평화당은 일부 전북 의원들이 바른미래당 내 호남 중진과 접촉하며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

지난 20일 바른미래당 비공개 의원총회에서는 바른정당 출신 의원과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이 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한바탕 논쟁을 벌였다. 대체로 국민의당 출신 의원은 현 상황에서 패스트트랙이 불가피하다며 찬성을, 바른정당 출신은 여야 합의가 필요하다며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의총은 팽팽한 대립 속에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바른미래당 분당의 서곡을 울린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향후 한국당으로 되돌아갈 것이라는 당 안팎의 예상명단과 거의 비슷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당장 분열로 치닫을 가능성은 낮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향후 정치 지형 변화를 염두에 두고 관망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김관영 원내대표 등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교체되는 6월이 분수령이 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은 의총에서까지 바른미래당과 접촉을 늘려가야 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특히 한국당 소장파 의원들의 모임인 ‘통합과 전진’에서는 “지금이 보수 대통합의 좋은 기회”라는 이야기도 나왔다. 한국당 관계자는 “지난 지방선거처럼 보수끼리 경쟁하면 선거가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평화당도 바른미래당 내부 움직임을 계속 주시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당내 일부 전북의원들은 바른미래당 호남 중진의원들과 접촉하며 계속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 앞서 지난 1월과 2월 평화당과 바른미래당 호남 중진의원들은 회동과 연찬회를 갖고 통합 추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다.

여기에 평화당 내부에서도 지난 19일 추인한 선거제개혁안에 대해서도 설왕설래가 오간다. 당장 선거제개혁 시나리오상에 의석수가 통폐합되거나 유지가 힘들다고 분석이 나오는 지역구 의원들은 고민을 지속하는 모양새다. 패스트트랙 선거제안을 두고 주민등록상 인구수만 감안해서 분석하면, 전북은 익산시(갑·을), 남원임실순창, 김제부안 등 3곳, 전남은 여수갑·을 2곳이 통폐합지역으로 나왔다. 광주는 동구남구을·서구을이 통폐합 가능지역으로 분류된다.

정치권 관계자는 “이번 선거제개혁안 추인을 두고 여전히 의원들 일부는 고민이 깊은 상태”라며“향후 정계개편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