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0 00:11 (월)
군산시, 일제 과오 알린 일본 스님에게 명예시민증
군산시, 일제 과오 알린 일본 스님에게 명예시민증
  • 이환규
  • 승인 2019.03.2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 강점기 시절 일본의 과오를 알리고 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에 후원한 일본 스님에게 군산시가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군산시는 25일 국내외 교류협력 및 우호증진에 기여한 일본 이치노헤 쇼코 스님에게 군산시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이치노헤 쇼코 스님은 일본 조동종 운상사 주지로서, 군산 동국사 경내에 참사비를 세우는 한편 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에 후원하는 등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의 과오를 널리 알리고 관계 회복에 헌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본에서 수집한 한국 일제강점기 관련 유물을 시에 기증하기도 했다.

시는 기증한 물품들을 일제강점기 군산역사관(동국사길 21)에 전시해 시민과 관광객에게 근대역사 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이치노헤 쇼코 스님 명예시민증 수여를 계기로 일본에 의해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는 계기가 됐으며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