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17:54 (금)
국악 등용문 전주대사습놀이, 6월 7일 개막
국악 등용문 전주대사습놀이, 6월 7일 개막
  • 최명국
  • 승인 2019.03.2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간 국립무형유산원 일대서 소리 한마당
명고수부 폐지, 고수·민요·무용 신인부 신설

대한민국 국악계 최고의 등용문으로 꼽히는 전주대사습놀이가 단옷날(6월 7일)을 기점으로 전주에서 펼쳐진다.

전주시와 전주대사습놀이 조직위원회는 제45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를 오는 6월 7일부터 10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과 전주한옥마을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전주대사습놀이는 조선 정조 8년인 1784년에 시작돼 200년 넘게 우리 소리의 맥을 이어왔다.

올해 대회에서는 판소리 명창, 농악, 기악, 무용, 민요, 가야금병창, 판소리 일반, 시조, 궁도, 판소리·민요·무용·고수 신인 등 총 13개 분야의 예선을 치른 뒤 본선을 통해 국내 최고 국악인을 가릴 계획이다.

특히 명고수부를 폐지하는 대신 고수와 민요, 무용 분야의 신인부를 신설해 전도유망한 명인·명창을 발굴하기로 했다.

또 학생 전국대회를 통해 판소리, 농악, 관악, 현악, 무용, 민요, 가야금병창, 시조, 초등판소리 등 9개 분야에 걸쳐 국악 꿈나무를 발굴한다.

대한민국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판소리 명창부 장원에게는 대통령상과 함께 상금 5000만원이 수여된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우리나라 국악계를 끌어 갈 명인·명창의 치열한 경연과 함께 본대회와 공연이 신명나는 축제의 한마당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