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17:54 (금)
전북교육청, 제100회 동계체육대회 포상 격려회
전북교육청, 제100회 동계체육대회 포상 격려회
  • 천경석
  • 승인 2019.03.2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이 지난 2월 열린 제100회 전국 동계체육대회에서 입상한 전북 학생 선수와 지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전북교육청은 25일 도 교육청 2층 강당에서 입상 학생 및 운동부 지도자, 학교장, 감독 교사, 학부모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00회 전국 동계체육대회 입상 선수 및 지도자 포상격려회’를 개최했다.

이번 격려회는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금메달 14개와 은메달 17개, 동메달 16개 등 총 47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전북도 동계 종목의 위상을 알리는데 기여한 입상선수와 지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바이애슬론 종목에 출전한 무주고 최윤아 선수가 4관왕을 차지하면서 전북도 동계체전 출전 사상 최초로 대회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또한 안성중 김가은, 무주중 정영은, 무주초 김혜원, 안성초 정세은 선수 등 모두 4명의 선수가 각각 2관왕을 달성했다.

성적에 따라 학생선수는 금메달 30만 원, 은메달 20만 원, 동메달 10만 원을, 지도자는 금메달 100만 원, 은메달 50만 원, 동메달 30만 원씩의 포상금을 지급받는다.

정병익 부교육감은 “전북을 대표하여 참가한 모든 선수들이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해 좋은 결과를 내기까지의 노고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며 “앞으로도 자신의 꿈을 더 크게 키워가며 전북의 체육 영재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는 지난 2월 19일부터 22일까지 서울, 경기, 강원, 충북 일대에서 개최됐으며, 전북은 초·중·고 학생선수단 158명과 임원 50명 등 총 208명이 5개 종목에 참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