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3 09:52 (수)
전북문화관광재단 직원 임금 페이백 의혹
전북문화관광재단 직원 임금 페이백 의혹
  • 전북일보
  • 승인 2019.03.25 20:3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간제 근무자 출석 위조해 일당 챙겨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직원이 기간제 근로자를 대상으로 임금을 되돌려 받은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익명의 제보자에 따르면 전북문화관광재단에서 근무하는 직원 A씨가 2016년도부터 2018년도까지 약 2년간 병가 등 사유로 결근한 기간제 근로자를 대상으로 마치 정상출근한 것처럼 서류를 위조해 결근일까지 포함된 임금을 받도록 한 뒤 결근일분의 임금을 되돌려 받는 일명 페이백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제보자는 이러한 페이백 과정에서 A직원의 여자 친구인 기간제 근로자 B씨가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B씨가 결근일분의 임금을 받은 기간제 근로자에게 ‘결근한 날도 임금이 지급됐으니 되돌려줘야 한다’면서 돈을 되돌려 받은 뒤 A씨에게 건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은 의혹 제기와 관련 재단 관계자는 “현재 돈을 되돌려줬다는 당사자들을 만나 사실 확인 등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해당 A직원이 되돌려 받은 돈을 운영비의 일부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2018년에 2명에게 약 3차례 20만원 내외의 돈을 받은 것으로 자체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된 A직원은 “그동안 공연장 보수 공사와 현장에서 즉각적으로 필요한 소모품을 구입하는데 개인 사비를 많이 사용했고 이를 충당하기 위해 되돌려 받은 돈을 사용했다”며 “2016년도부터 이러한 페이백을 했지만 누구에게 얼마나 받았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박형윤 한아름 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는 “출근부를 조작해 기간제 직원에 대한 임금을 빼돌린 것은 허위공문서 작성,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사기 등의 혐의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엄승현·박태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전 2019-04-04 12:37:14
아직도 안짤렸나 생각보다 질기네

무전기 2019-03-28 01:02:19
배우 출연진도 출근 안했어도 출근했다고 출근부 작성하니 돈은 똑같이 들어오더라

무전기 2019-03-28 00:46:52
이제야 밝혀져서 속시원
그런데 닭머리도 잡아야는데 꼬리만 잘릴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