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2 21:38 (월)
‘주먹질이 일상’ 연이틀 폭행 가담한 20대 징역형
‘주먹질이 일상’ 연이틀 폭행 가담한 20대 징역형
  • 최명국
  • 승인 2019.03.2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방법원 형사2단독(부장판사 오명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21)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1일 오전 5시 40분께 전주시 한 호텔 앞 도로변에서 일행 3명과 함께 B씨(19)의 얼굴과 등을 수차례 때려 4주간의 치료를 요하는 상해를 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는 B씨가 지인과 다투는 것을 보고 “싸움하지 마라. 정신 차려라”라고 말했으나 B씨로부터 욕설을 듣고 폭행을 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하루 뒤인 2일 오전 8시께 전주 한 음식점에서 술을 마시던 중 일행 2명과 함께 C씨(27)를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C씨에게 조용히 하라며 욕설을 하고, 곧바로 C씨로부터 얼굴을 한 차례 맞았다는 이유로 폭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A씨는 폭력 범행으로 다수의 소년보호처분 및 벌금형의 처벌을 받았음에도 이틀 연속 각각 다른 경위로 여러 사람을 폭행했다. 그 상해의 정도가 가볍지 않은 점을 고려해 징역형으로 처벌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