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2 21:38 (월)
KAL 858기 잔해물 준비한 정동영 의원
KAL 858기 잔해물 준비한 정동영 의원
  • 김세희
  • 승인 2019.03.2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 청문회 현장에 KAL 858기 잔해물 들고 나와
87년 발생한 KAL 858기 폭파사고 재조사 촉구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는 KAL 858기 동체 잔해물(랜딩기어)이 등장해 의원들과 언론의 눈길을 끌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전주병)이 시각적 효과를 높이기 위해 준비한 것이다.

정 의원은 이날 KAL동체 잔해물을 가리키며, 최 후보자를 향해 “1987년 미얀마 앞바다에서 실종된 대한한공 858기에 대한 재조사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32년 전 항공기 사고로 지금 미얀마 앞바다에 114명의 우리 국민이 물속에 잠들어 있다”며 “헌법 30조에 보면 모든 국민은 범죄행위로 생명과 신체에 피해를 입은 경우 국가로부터 구조를 받아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KAL 858기는 미얀마 육지에서 50㎞밖에 떨어져 있지 않고 수심도 35미터밖에 되지 않지만 현지 어부 말고는 잔해를 찾아낸 사람이 없다”며 “한국 정부가 32년 동안 고작 한 일이 저 것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2년 전 대서양에서 침몰한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 침몰사건도 수심이 3400미터나 됐지만 48억원을 들여 시베드스트럭터호라는 탐사선을 투입해 블랙박스와 탐사선을 찾았다”며 “미얀마 바다에 잠긴 KAL 858기에 대해서도 재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후보자는 “KAL 858기 희생자 유해와 동체 잔해 인양을 위한 수색에 나서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