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2 21:38 (월)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부동산 투기 논란 집중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부동산 투기 논란 집중
  • 김세희
  • 승인 2019.03.2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정치권, 부동산 투기의혹 중심 공방
전북 정치권, SRT 전라선 투입 등 질의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25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상대로 인사청문회를 열었다. 이날 여야는 최 후보자의 다주택 소유와 자녀 편법 증여, ‘캡 투자’ 등 부동산 투기 의혹을 중심으로 공방을 벌였다. 또 SRT(수서발고속열차) 전라선 투입문제, 지리산 친환경열차 추진 등 지역 현안과 관련된 질의도 오갔다.

 

△與 “실거주 목적” VS 野 “부동산 투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최 후보자의 다주택 보유가 ‘실거주’ 목적이었기 때문에 투기가 아니라고 엄호했다. 동시에 장관으로 지명되기 직전 딸에게 아파트를 증여한 부분은 오해가 살 일이었다면서 해명기회를 줬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 의원들은 최 후보자가 2주택 1분양권 보유자로 25억 원에 달하는 시세차익을 올렸음에도 솔직하지 못한 해명을 하고 있다고 몰아붙였다.

최 후보자는 “저의 부동산 보유 등과 관련해 질책해주신 사항에 대해서는 무거운 심정으로 받아들이며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전북 정치권 지역현안 질의

전북 정치권은 SRT(수서발고속열차) 전라선 투입문제, 지리산 친환경열차 추진 등 지역 현안에 대해 질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완주무주진안장수)과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전주병)은 “2016년 국회 본회의 결의사항인 SRT 전라선 투입이 아직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운행횟수를 조절하거나 KTX열차를 수서역에 분배하는 방법 등 다양한 대안을 세워 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은 “대통령 공약사항인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를 적극 추진하고 지원해야 한다”며“국토교통부도 현재 ‘친환경 전기열차 국내 도입방안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후보자는 SRT전라선 투입문제를 두고는 “코레일과 SRT 사이 협의가 이뤄지면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고,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에 관해서는 “용역 결과가 나오면 적극 살펴보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