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6:55 (목)
최종구 "대한항공 사례, 스튜어드십코드 긍정적 측면"
최종구 "대한항공 사례, 스튜어드십코드 긍정적 측면"
  • 연합
  • 승인 2019.03.27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7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안이 주주총회에서 부결된 것과 관련해 “스튜어드십코드(수탁자책임 원칙) 도입의 긍정적인 면을 잘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 회장의 이사 연임안 부결은 국민연금만의 의사 결정이 아니고 자산운용사·의결권자문사 등이 권고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타당한 지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최 위원장은 스튜어드십코드를 두고 연금사회주의라거나 국민연금의 과도한 개입이라는 지적도 있지만 현대차의 경우 엘리엇의 과도한 요구에 국민연금이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 편을 들어주는 등 주주행동주의에 나선 것 아니냐는 질의에 대해서도 “생각이 일치한다”고 답했다.

한편 김 의원은 “대한항공 사례는 증권 시장 발전과 주주 가치 제고 측면에서 시사하는 바가 큰 대사건”이라며 “영국도 스튜어드십코드 도입 이후 주가도 오르고 배당 수익률이 상승했고 일본도 그렇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