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희·로·애·락, 삶을 기록한 수필 60편
희·로·애·락, 삶을 기록한 수필 60편
  • 이용수
  • 승인 2019.03.27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봉기 전북예총 사무처장, 네 번째 수필집 ‘해도 되나요’ 펴내

백봉기 (사)한국예총 전북연합회 사무처장이 네 번째 수필집 <해도 되나요>(북매니저)를 발간했다.

이번 수필집에서 백 작가는 60여 편의 수필을 희·로·애·락으로 나누어 직장과 가정, 생활 주변에서 보고 느끼고 생각한 것들을 진솔하게 기록하고 있다. 특히 ‘예술 메세나’와 ‘전북문화예술에 봄은 오는가’는 백 작가가 몸 담고 있는 예술문화단체에 대한 애정과 고민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백 작가는 책을 내며 “글을 쓰면서 사물을 보는 눈이 달라졌고, 세상을 대하는 가슴이 따뜻해졌다”고 했다.

그는 지난 2010년 <한국산문>으로 등단했으며, 첫 번째 수필집 <여자가 밥을 살 때까지>에 이어 <탁류의 혼을 불러>, <팔짱녀> 등을 펴냈다. 현재 전북문인협회와 전주문인협회, 한국미래문화연구원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온글문학 회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