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20:19 (월)
전주기전대학, 파이프오르간 설치한다
전주기전대학, 파이프오르간 설치한다
  • 김보현
  • 승인 2019.03.28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기전대학교(총장 조희천)가 공연장에 파이프오르간을 설치해 최고 수준의 음악홀로 만들 계획이다.

28일 전주기전대에 따르면 이 파이프오르간은 2년간의 제작기간을 거쳐 2020년 8월 대학 오디토리움(오르겔 홀)에 설치될 예정이다.

1000여 개의 목재와 금속(주석) 파이프로 구성되는 전주기전대학 파이프오르간은 그 자체가 훌륭한 오케스트라다.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등 다양한 악기의 협주가 가능하며 전주기전대학 음악과는 파이프오르간 독주와 협주를 위한 다양한 커리큘럼을 준비하고 있다.

파이프오르간이 설치될 300석 규모의 전주기전대학 오디토리움 ‘오르겔 홀’은 목재(木材)로 만들어진 높은 천정이 주는 음악효과 때문에 그동안에도 많은 음악연주가들이 선호하는 공연장소였다.

조희천 전주기전대 총장은 “우리 대학에 설치될 파이프오르간은 예술을 사랑하는 도민들이 사용할 수 있게 개방될 것이며, 전북 음악공연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