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6 00:00 (수)
‘상산고 살리기 원로 모임’ 열려
‘상산고 살리기 원로 모임’ 열려
  • 김보현
  • 승인 2019.03.31 19:59
  • 댓글 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대 상산고 이사장 “획일적인 교육 규제 안타까워”
홍성대 상산고 이사장이 지난 29일 열린 '상산고 살리기 원로 모임'에서 최근 불거진 '자사고 재지정 평가지표 형평성 논란'에 대한 입장을 말하고 있다.
홍성대 상산고 이사장이 지난 29일 열린 '상산고 살리기 원로 모임'에서 최근 불거진 '자사고 재지정 평가지표 형평성 논란'에 대한 입장을 말하고 있다.

‘전주 상산고 살리기 원로 모임’이 지난 29일 ‘전북예술문화원’에서 열렸다.

지은정 전북대 교수가 주도한 모임에는 박상철 전남대 석좌교수(전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은희천 전 전주대 교수·대둔산 시인 등 교육자·문인과 일반인 30여 명이 참석했다. 홍성대 상산고 이사장도 이날 자리를 함께 했다.

박상철 교수는 “경쟁, 수월성 교육을 통해 사회는 발전한다. 토머스 모어의 <유토피아>에서도 평등사회지만 학자를 양성했다”며 “상산고와 같은 엘리트 교육을 찬성한다”고 말했다.

홍성대 이사장은 “시골에서 자랐던 내가 명문학교에서 양질의 교육을 받지 못했다면 오늘날의 <수학의 정석> 저자도 없었을 것”이라며 “나와 같은 학생들이 맘껏 꿈을 펼치도록 돕자는 건학이념을 이루기 위해 전북에 내려와 학교를 짓고, 탈북학생이나 도서지역 학생도 직접 찾아가 입학을 돕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공·사립 구별없이 획일적인 규제의 틀 속에 묶인 작금의 교육 현실이 답답하고, 지금까지 정부의 교육정책을 믿고 열정을 쏟아왔는데 망연자실하다”고 토로했다.

모임을 주도한 지은정 교수는 “논란이 불거진 한 달 전부터 교수들 중심으로 ‘자사고 폐지 반대’서명을 받고 있다. 전북교육청을 비난하는 것도, 어떠한 목적이 있는 것도 아닌 상산고를 오랫동안 지켜봐 온 교육자로서 개인적 신념에 따른 활동”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상산사랑 2019-04-02 21:21:09
상산을 지킵시다!!!!

이이게 2019-04-02 02:13:19
일반학생들 따위는 가르치고 싶지 않다는거임??

파랑 2019-04-02 00:36:08
홍성대 이사장님 및 지은정 교수님과 같은 훌륭한 교육자의 뜻을 전적으로 지지합니다.

눈이부시게 2019-04-01 21:48:03
사회각지에서 여러 의견이 있을 때는 귀를 열고 잘 들어봐야 한다고 교육받고 자랐습니다. 전북교육을 책임지시는 교육감님은 어떠하신지요?

노블 2019-04-01 19:57:10
지은정 교수님 ~~~감사합니다
이런분이야 말로 이시대의 진정한 어른이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