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5 09:49 (금)
'덕화TV' 전영록, 양수경, 박남정 등과 함께 하는 5만 구독자 기념 축하쇼
'덕화TV' 전영록, 양수경, 박남정 등과 함께 하는 5만 구독자 기념 축하쇼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4.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KBS 덕화TV
사진 제공 = KBS 덕화TV

「덕화TV」 6회에서는 구독자 5만 돌파 기념 축하쇼가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반가운 얼굴들이 등장한다. 10대 시절, 이덕화와 함께 하이틴 스타로 성장한 배우 임예진이 “진짜 진짜 축하해” 축하사절단으로 자리를 함께했다. 이덕화는 “임예진을 중2 때부터 봤는데 촬영이 있는 날엔 내가 꼭 데리고 잤다”고 폭로해 모두를 놀랍게 했다. 이에 임예진은 “앞뒤 다 자르고 그렇게 말하면 어떡하느냐”며 당황했는데, 사실은 어린 예진이 촬영장에 다니는 것을 걱정했던 예진의 어머니가 이덕화에게 예진을 잘 돌봐달라고 부탁했던 것. 이에 이덕화는 “덕분에 아무 일 없이 잘 컸다”고 덧붙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사진 제공 = KBS 덕화TV
사진 제공 = KBS 덕화TV
사진 제공 = KBS 덕화TV
사진 제공 = KBS 덕화TV

개그맨 이홍렬, 배우 박준규, 박상면이 함께 출연해 더욱더 자리를 빛냈다. 이들은 이덕화와의 오랜 우정을 증명하듯 성대모사 배틀을 벌이기도 했다. 박상면은 “아우 좋아” 등 대표적인 유행어를, 박준규는 사극 속 추임새를 흉내내며 서로 다른 이덕화를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덕화는 “왜 끙끙 앓냐”며 투덜대면서도 후배들의 재롱에 흐뭇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사진 제공 = KBS 덕화TV
사진 제공 = KBS 덕화TV

이날 축하쇼에는 가요계 전설 전영록과 원조디바 양수경이 초대가수로 깜짝 등장한다.  전영록은 본인이 작사 작곡한 <나를 잊지 말아요>가 원래는 이덕화의 곡이었음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덕화는 “내가 늦어서 김희애 씨가 부르게 됐다”고 고백하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70, 80년대 최고 인기를 자랑했던 전영록은 트레이드마크였던 선글라스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선글라스를 끼니 눈을 감고 노래를 부를 수 있어 좋더라”며 사실은 멋이 아니라 편리성 때문이었음을 최초 고백했다. 이어 선글라스와 함께 실제로 35년 전 입었던 청재킷을 입고 <불티>를 재연해 관객들의 폭발적인 환호를 받았다. 그 화려한 무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KBS 덕화TV
사진 제공 = KBS 덕화TV
사진 제공 = KBS 덕화TV
사진 제공 = KBS 덕화TV

그밖에도 한국의 마이클잭슨 박남정, R&B황제 김조한, 걸그룹 라붐 등이 출연해 화려한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1인 크리에이터로 나선 이덕화의 5만 구독자 돌파 축하쇼 “덕쁜이 덕쁜이는 즐거워”는 4월 2일 화요일 밤 8시 55분 KBS2TV 「덕화TV」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