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1 00:03 (화)
고진영, LPGA 투어 상금·올해의 선수 등 주요 부문 1위로
고진영, LPGA 투어 상금·올해의 선수 등 주요 부문 1위로
  • 연합
  • 승인 2019.04.01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상 수상자 고진영(24)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고진영은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에서 끝난 LPGA 투어 KIA 클래식에서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박인비(31), 박성현(26) 등과 함께 공동 준우승을 차지한 고진영은 지난주 뱅크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우승에 이어 최근 2주 사이에 ‘우승-준우승’의 성과를 냈다.

고진영은 또 2월 호주오픈에서 준우승했고, 3월 초 HSBC 월드챔피언십에서는 공동 3위에 오르는 등 이번 시즌 출전한 5개 대회에서 우승 1회, 준우승 2회, 3위 1회의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출전한 5개 대회 중 유일하게 ‘톱3’ 성적을 내지 못한 대회는 혼다 타일랜드로 그의 순위는 공동 29위였다.

고진영은 KIA 클래식 준우승으로 공동 2위 상금 약 10만 달러를 받고 시즌 상금50만 달러를 돌파했다.

지난주까지 상금 45만 159 달러를 기록, 47만 2810 달러의 넬리 코르다(미국)에 이어 상금 2위였던 고진영은 이번 주 대회에 나오지 않은 코르다를 추월했다.

고진영은 또 공동 2위로 올해의 선수 포인트 12점을 추가, 63점을 기록하며 56점의 코르다를 앞질렀다.

신인이던 지난 시즌 그린 적중률에서 77.0%를 기록해 1위에 오른 고진영은 올해도 80.2%로 3위에 올라 있다.

지난해에 비해 크게 달라진 점은 퍼트 수다.

지난해 고진영은 라운드 당 퍼트를 29.92개를 기록, 투어에서 91위였으나 올해는 12위(29.13개)로 껑충 뛰었다.

그린 적중 시 평균 퍼트 수에서도 고진영은 지난해 평균 1.778개로 23위에서 올해 1.688개, 3위로 좋아졌다.

달라진 골프 규정에 따라 깃대를 꽂고 퍼트를 시도하는 고진영으로서는 긍정적인 수치다.

고진영은 KIA 클래식을 마친 뒤 인터뷰에서 “오늘 퍼트를 많이 놓쳐 아쉽다”며 “2, 4라운드가 다소 아쉽지만 그래도 만족할 만한 결과”라고 자평했다.

그는 “오늘 아침 손에 다소 통증이 있어서 컨디션이 별로 좋지 못했다”며 “다음주 메이저 대회에도 좋은 성적을 내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