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2 11:17 (목)
김기홍 JB금융지주 신임 회장 “지주사 조직 개편”
김기홍 JB금융지주 신임 회장 “지주사 조직 개편”
  • 백세종
  • 승인 2019.04.01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오전 전북은행 본점 3층 대강당서 임직원과 간담회서 밝혀
“직원들 지주사 역할 제대로 몰라, 순환근무 형태로 2주내 지주사 조직 대대적 개편”
전북은행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 인수 호평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JB금융지주 김기홍 신임 회장은 1일 “조만간 지주사 조직을 개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전북은행 본점 3층 대강당에서 임용택 행장 등 전북은행 임직원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JB금융지주 김기홍 신임회장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그동안 (JB금융)지주사 역할이 불분명하고 정리가 되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지주사의 역할을 다시 한 번 정리하고 자회사들과의 관계 정리를 시킬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3월 말 자회사 CEO들과 함께 지주사 업무보고를 받았는데 당혹스러웠다”고 의견을 밝힌 뒤 “지주사 직원들조차 지주사의 역할을 제대로 모르고 있었는데, 껍데기에 치중한 나머지 알맹이가 없는 느낌이었다”고 질타했다.

이어 “과일, 사과로 치면 껍데기는 사과지만 맛은 무 맛을 느낄 정도였다”면서 “더욱 심각한 것은 지주사가 이같은 문제들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앞으로 지주사 조직을 대폭 축소하고 자회사에 발령을 내 2~3년 순환근무하는 형태로 운영할 것”이라면서 “빠른 시일내에 지주사 조직을 대대적으로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발언의 배경에는 그가 지난 2014년 부터 JB자산운용 대표로 재직하면서 지주사에 대해 느낀 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JB금융지주 첫 자회사 임직원 간담회를 전북은행에서 가진 것은 김 회장이 그만큼 전북은행에 애정이 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는데, 그는 이날 전북은행의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의 인수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 회장은 “전북은행이 캄보디아 은행을 인수해 해외 금융시장에 진출한 것은 획기적인 것으로 훌륭한 모범 케이스”라고 말한 뒤 “수익률이 20%를 넘을 전망인데, 엄청난 성공 사례가 아닐 수 없다”고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