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6 11:00 (화)
한일장신대 사격부, 창단하자마자 메달 휩쓸어
한일장신대 사격부, 창단하자마자 메달 휩쓸어
  • 천경석
  • 승인 2019.04.02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윤호, 단체·개인경기 등 대회 3관왕

창단한 지 불과 한 달도 안 된 한일장신대학교 사격부가 전국대회에서 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한일장신대 사격부가 올해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금메달과 은메달 등 메달을 싹쓸이했다.

한일장신대 사격부는 지난달 18일 창단식을 가진 신생팀이지만, 창단 후 첫 대회부터 우수한 실력을 선보이면서 전국 유수의 대학 사격부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한일장신대 사격부는 최근 대구에서 열린 제31회 대학연맹기 전국대학생사격대회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1개를 수확했다.

성윤호와 박재호, 경원빈, 이웅원은 공기권총 단체 경기와 50m 화약 권총 단체 경기에서 각각 1위와 2위를 기록했다.

특히 성윤호는 단체경기 1위를 비롯해 공기권총 개인 1위, 50m 화약 권총 개인 1위 등 우수한 실력을 뽐내며 이 대회 3관왕에 올랐다.

또 오세용은 산탄총 트랩 개인 경기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전북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창단하자마자 한일장신대 사격부가 전북 체육 위상을 드높이고 있고 오는 10월 서울에서 열리는 전국체육대회의 전망도 밝게 하고 있다”며 “선수들의 기량 향상을 위해 물심양면 노력해주시는 지도자와 구춘서 총장 등 학교 관계자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