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00:53 (수)
김관영 “靑 인사검증 실패한 조국 민정수석 경질해야”
김관영 “靑 인사검증 실패한 조국 민정수석 경질해야”
  • 김세희
  • 승인 2019.04.03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청문보고서 송부 요청 거두고 조국 경질해야”
“민생 위한 추경 검토해야 하나 경제 관련해선 신중해야”
김관영 원내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박영선·김연철·진영 장관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를 7일까지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한 것과 관련,“대통령은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거두고 조국 민정수석 경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의 인사검증 무능과 무책임은 2년 넘게 충분히 보여줄 만큼 보여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실한 인사검증을 초래한 인사 실패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브리핑을 보면 대통령과 청와대가 국민 목소리를 제대로 듣고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개각은 두 달 이상 충분한 검증 기간이 있었고, 일반 기업 말단직원에게 알아보라고 해도 청와대 검증 결과보다 나았을 것”이라며 “이제는 민정수석의 무능에 구차한 변명과 핑계를 접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미세먼지 대책과 선제적 경기 대응 등을 위해 추가경졍예산을 편성을 추진하는 것을 두고도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경제와 일자리를 위해 470조원 규모의 슈퍼 예산을 편성해놓고 불과 몇 달 만에 추경을 얘기하고 있다”며 “미세먼지 저감 대책 등 민생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은 검토해야 하지만 경제와 관련해서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금으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면 경제와 일자리 문제에 성공하지 못할 나라는 없다”며 “적자국채 발행을 동반할 수밖에 없는 추경은 필요한 곳에만 최소화해서 편성돼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