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00:53 (수)
정동영 대표 “4·3 선거는 호남 개혁정치의 새로운 신호탄”
정동영 대표 “4·3 선거는 호남 개혁정치의 새로운 신호탄”
  • 강정원
  • 승인 2019.04.04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영 의원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4일 “전주시민이 평화당을 선택한 이번 선거는 호남 민심의 변화, 호남 개혁정치의 새로운 신호탄”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날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3 보궐선거에서 같은 당 최명철 후보(전주시 라선거구, 기초의원)가 당선된 것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최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3104표(43.65%)를 얻어 더불어민주당 김영우 후보(2143표·30.14%)와 무소속 이완구 후보(1863표·26.20%)를 따돌리고 전주시의회 의원에 당선됐다.

정 대표는 “전주시민들이 민생을 제대로 챙기고 지역의 진정한 대변자가 누구인지 명쾌히 판단했다”면서 “평화당이 전주와 전북, 호남의 해결사가 되겠다”고 밝혔다.

또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은 후보 중 단 한명도 당선되지 못하는 참패를 당했다”며 “개혁 실종과 민생실패, 오만과 독선의 여당을 견인할 개혁 야당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