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태풍급’ 바람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태풍급’ 바람
  • 기고
  • 승인 2019.04.04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압’이란 대기가 지구표면을 수직으로 누르는 힘으로, 지면의 높고 낮음에 따라 압력이 달라진다.

그래서 주변의 기압보다 높으면 ‘고기압’, 낮으면 ‘저기압’이 되는데, 이러한 공기의 압력 차이로 발생하는 힘을 ‘기압경도력’이라고 한다.

기압경도력은 두 지점 간의 거리에 반비례하고, 기압 차에 비례하기 때문에 등압선의 간격이 좁을수록 기압경도력은 커지고, 그만큼 바람도 세진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남쪽으로는 고기압, 북쪽으로는 저기압이 위치하면서 등압선 간격이 조밀해져 강풍경보가 발효 중인 강원영동,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인 서울을 포함한 중부서해안을 중심으로 내일 오전까지 10~22m/s(36~79km/h)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