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9-19 20:43 (목)
전북 지자체, 장애인 생산품 구매 여전히 저조
전북 지자체, 장애인 생산품 구매 여전히 저조
  • 최명국
  • 승인 2019.04.08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입 장려해야 할 전북도 0.3%
11개 시군, 법정구매율 밑돌아

전북지역 지자체들의 중증장애인 생산품 구매율이 여전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선 시·군의 장애인 생산품 구입을 장려해야 할 전북도의 구매율이 도내 지자체 평균에도 미치지 못했다.

8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전북도와 14개 시·군의 중증장애인 생산품 평균 구매율은 0.62%로 집계됐다.

기관별로 보면 익산시(1.23%), 정읍시(1.07%), 진안군(1.42%) 등 3개 지자체만 법정구매율(1.0%)을 넘겼을 뿐 전북도(0.30%)를 비롯해 전주시(0.55%), 군산시(0.85%) 등 나머지 지자체는 법정구매율에 못미쳤다.

반면전북도 산하기관의 중증장애인 생산품 구매율은 양호한 편으로 나타났다.

12개 출연기관의 평균 구매율은 1.53%로 전북테크노파크(0.47%)를 제외한 모든 기관이 법정구매율을 상회했다.

남원의료원이 16.77%로 가장 높았고 군산의료원(9.76%),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8.44%), 전북경제통상진흥원(5.34%) 등의 순이다.

반면 도내 지자체나 산하기관의 장애인 생산품 구매를 독려하고, 관리·감독할 의무가 있는 전북도는 구매율이 전년(2017년·0.35%)에 비해 0.05%p 줄었다.

전라북도 중증장애인 생산품 우선구매 촉진 조례 제10조는 “도지사는 도내에 소재한 공공기관, 유관단체, 학교, 종교시설, 체육시설 등에 중증장애인 생산품의 우선구매 촉진을 위해 구매증대 협조를 요청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장애인 생산품 구매 촉진을 위해 주기적으로 전시·판매 행사를 열고, 각 공공기관 담당자를 대상으로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