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진안군 농업기술센터, 미생물 활용한 곤충 사육 활용
진안군 농업기술센터, 미생물 활용한 곤충 사육 활용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04.08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직접 배양한 미생물이 작물 재배와 가축사육뿐 아니라 곤충 사육에도 활용되면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8일 진안군에 따르면 관내 곤충 사육농가는 11농가로 흰점박이꽃무지, 장수풍뎅이, 귀뚜라미 등을 사육하고 있다. 이들 농가는 농업 미생물인 효모균, 유산균, 고초균 등을 농업기술센터에서 공급받아 톱밥을 발효시켜 곤충 사육에 활용하고 있다.

톱밥 발효에 미생물을 이용하면 미생물이 톱밥을 분해해 곤충이 쉽게 톱밥을 이용할 수 있고 곤충에 발생하는 병을 예방해 주는 효과가 있다.

마령면에서 흰점박이꽃무지(꽃벵이)를 사육하는 오정화·정규인 부부는“톱밥에 미생물을 사용하면서 톱밥의 풍미가 증가하고 꽃벵이의 활력과 생육이 눈에 띄게 좋아지고 있다.”며 미생물 사용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곤충은 육류보다 단백질이 2배 이상 많고 단백질 중에서도 가장 우수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어 미래의 식량자원과 기능성 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진안군에서는 귀농·귀촌 농가들이 곤충 사육에 많은 관심을 보여 곤충사육 농가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김필환 농업기술센터소장은 “미생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적극적인 홍보 활동과 지도로 다양한 분야에서 미생물이 사용되고 있다.”며“앞으로도 미생물이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에 확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