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21:06 (목)
전북체육회 "도민체전 ‘안전’ 최우선"
전북체육회 "도민체전 ‘안전’ 최우선"
  • 천경석
  • 승인 2019.04.0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장·편의시설 점검, 선수간 폭행 엄중 대처 강조

전라북도체육회가 전라북도민체육대회를 도민 행복 체육대회로 치르기 위해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점검이 한창이다.

전북체육회는 오는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고창군 일원에서 열리는 제56회 전라북도민체육대회를 앞두고 경기장 시설 점검과 실무자 회의 등을 진행하고 있다. 선수들의 부상을 방지하기 위해 각 종목이 열리는 경기장을 지속해서 방문해 운동장 상태 등 시설 상황 등을 확인하고, 관람객을 위한 안전체계와 편의시설 정비 사항도 점검 중이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시·군 간의 과열 경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선수 간 폭행 등 불미스러운 행위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시·군체육회와 종목단체 관계자 등에게 안전교육을 강조하고 있다. 만약 체육 현장에서 폭력행위가 발생했을 경우 위원회 등을 열어 출전 자격정지 등 징계 수위를 결정, 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각 시·군에서 상위 입상을 위해 출전자격이 없는 선수를 등록하거나 다른 지역에서 한시적으로 선수를 데려오는 등 각종 부정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지도와 점검도 병행하고 있다.

전북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도민체전은 도내 14개 시·군이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대회이기도 하지만 200만 도민의 화합과 축제의 장”이라며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대회를 치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북도체육회가 주최하고 고창군체육회 등이 주관하는 이번 도민체육대회는 오는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한반도 첫 수도 고창에서 웅비하는 천년 전북!’이라는 슬로건으로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