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부안군 어촌계협의회·새만금도민회의 “수산업 피해 최소화 위해 해수 유통해야”
부안군 어촌계협의회·새만금도민회의 “수산업 피해 최소화 위해 해수 유통해야”
  • 강정원
  • 승인 2019.04.09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부안군 어민들이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면 해수유통과 바다 복원을 전제로 계획 수정을 요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9일 부안군 어민들이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면 해수유통과 바다 복원을 전제로 계획 수정을 요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부안군 어민들은 9일 “새만금간척사업으로 인한 수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전면 해수유통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안군 어촌계협의회와 새만금도민회의는 이날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 사업으로 인해 새만금호 내부만이 아니라 바깥 해역까지 수산업 피해를 입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전북의 어업생산량은 새만금간척사업이 시작된 1991년 13만 4000톤이었는데 2017년에는 7만 9000톤으로 급감했다”면서 “새만금간척사업에 따른 수산업 피해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새만금 재생에너지 단지 구축 계획에 대해서는 “해수 유통을 염두에 두지 않고 만든 계획”이라며 “해수 유통과 바다 복원을 전제로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