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22:02 (화)
[단독]정운천 의원 “자유한국당 복귀도 검토”
[단독]정운천 의원 “자유한국당 복귀도 검토”
  • 김세희
  • 승인 2019.04.11 20: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지대, 무소속, 바른미래당 잔류와 함께 고려”
“전북 위해 일할 수 있는 정당이면 어디든 간다”
예결위원 4년 연속 보장, 석패율제 도입 조건
정운천 의원
정운천 의원

바른미래당 정운천 국회의원(전주을)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 복귀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3지대 창당을 추진하는 평화당 의원들과 한국당 등 다양한 정파에서 정 의원 영입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모양새를 보이기 때문이다. 제3지대에서는 전북 의원이라는 점, 한국당에서는 새누리당 출신이라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정 의원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정 의원은 11일 전북일보와 인터뷰에서 “한국당행과 제3지대 합류, 바른미래당 잔류, 무소속 도전 등 다양한 노선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정 의원은 “한국당에서 4년 연속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직과 석패율제 도입을 약속한다면 못 갈 이유가 없다”며 “전북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조건만 충족된다면 어디든지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지난 20대 총선에서도 새누리당 간판을 달고 당선됐다”며 “지역구민들께서 정당과 상관없이 일할 수 있는 능력과 진정성을 보고 선택하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선거에서도 한국당은 영남권, 민주·평화당은 호남권이라는 지역장벽, 보수와 진보라는 이념장벽이 깨져야 한다”며 “다양한 정당이 전북에 들어와야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정 의원은 “(내가 가야할 길을) 섣불리 결정하진 않겠다”며 “지역구 주민들께 조언을 구하고 충분한 의견을 들은 뒤에 결정하겠다”고 못박았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 10일 평화당 유성엽 의원과 만나 향후 진로를 대해 얘기를 나눴다. 구체적인 회동 내용은 두 의원 모두 함구하고 있다. 하지만 정 의원이 전주 지역구 의원이라는 점에서 제3지대 등을 두고 논의했을 가능성이 크다.

한국당에서도 정 의원과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정 의원실 관계자는 “전국정당을 표방하고 있지만 당내에 호남권 의원이 없다보니 러브콜이 오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결사반대 2019-04-12 00:41:04
결사반대. 자한당가면 내년에 낙선이나 다름없고, 그럴빠에 민주평화당이 바른미래당 호남계랑 합쳐지면 거기로 가는게 도움될듯. 아니면 무소속. 자한당은 지역여론도 안좋고, 2017년 대선때 자한당 간다는 소리때매 전주시람들 강하게 반대한거 잊으셨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