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1 16:23 (일)
전북도, 농촌 부가가치 높이는 전통식품 6차 산업화에 주력
전북도, 농촌 부가가치 높이는 전통식품 6차 산업화에 주력
  • 박태랑
  • 승인 2019.04.14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전통식품체험시설 8개소 지원
고창 토굴된장 체험식품체험시설 발효실 내부
고창 토굴된장 체험식품체험시설 발효실 내부

전북도와 전라북도생물산업진흥원(원장 김동수)은 우리 고유의 전통식품과 전통주 제조법을 재연을 체험하게 해 농촌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농촌 6차산업인 전통식품 체험시설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전통식품 체험시설 지원사업은 2018년 시작돼 현재까지 전통식품과 전통주 업체 8개가 선정됐으며, 이들 업체들은 전문가 컨설팅을 거쳐 지역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체험장을 설치하고, 지역의 관광 상품과 연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도록 물품과 장비를 지원받고 있다.

도는 국내산 농산물로 만든 전통 제조 방식과 다양한 오감체험 거리 등을 통해 전통식품을 부각시키는 브랜드 마케팅으로 도내 8개소 전통식품 체험시설을 확산시켜 농촌의 부가가치와 일자리 창출로 지역 경제를 활성화를 이끌어 내겠다는 방침이다.

도 농식품산업과 조호일 과장은 “농업의 부가가치 창출은 이제 농촌융복합사업인 6차 산업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도내 선정된 8개소 전통식품 체험시설을 지역 특성에 맞게 특화해 지역의 관광 상품과 농촌의 부가가치를 높이도록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라북도의 삼락농정 농생명산업을 대표하는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를 실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