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11:07 (화)
장수군, 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장수군, 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 이재진
  • 승인 2019.04.14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군의료원(원장 유봉옥)이 봄철 야외 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에 대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살인진드기’로 알려진 작은소피참 진드기에 물려 감염된다. 흔히 가을철에 주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봄(4월)부터 가을(11월)까지 활동이 지속되므로 연중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제4군 법정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1~2주의 잠복기를 거쳐 38℃이상의 고열과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을 보이며, 심할 경우 혈소판 감소와 다발성 장기 부전 등으로 이어져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또한 SFTS는 예방 백신과 치료제가 없고 한번 감염된 사람도 재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김정수 감염병관리팀장은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을 위해서 야외활동 시 긴 옷을 착용하여 피부노출 최소화하기, 풀밭에서 돗자리 사용하기, 야외활동 직후 옷을 세탁하고,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등 진드기가 몸에 붙어 있지 않은지 확인해야 한다”며 “예방수칙 홍보 등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