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15:02 (월)
보류된 제3금융중심지 인프라 구축 서둘러라
보류된 제3금융중심지 인프라 구축 서둘러라
  • 전북일보
  • 승인 2019.04.14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대했던 전북혁신도시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 보류됐다. 전북혁신도시가 금융중심도시로 발돋움하는 절호의 기회였지만 안타깝게 무산되고 말았다. 제3금융중심지 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담겨 있다. 그래서 전북도민들은 내심 이번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에서 확정될 것으로 큰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는 지난 12일 금융연구원의 연구 용역 결과를 토대로 현재 여건으로 봤을 때 전북혁신도시가 금융중심지로 지정되기 위한 준비가 더 필요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전북도민들에게는 큰 실망이 아닐 수 없다. 전북의 친구를 자처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이었기에 꼭 실현될 것으로 믿었다. 그러나 내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부산 경남지역의 반발과 전북 정치권의 미흡한 대응 등으로 어정쩡한 결과를 낳고 말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가 전북혁신도시의 여건이 성숙되면 추가 지정할 수 있다고 밝힌 대목이다. 추진위는 이날 전북혁신도시가 금융중심지로 발전하려면 종합적인 생활·경영여건 등 인프라를 개선하고 농생명·연기금 특화 금융중심지 모델을 논리적으로 구체화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이러한 여건이 갖춰지면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 문제를 앞으로 언제든지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라북도로선 희망의 불씨를 살려놓은 셈이다.

따라서 앞으로 농생명과 연기금을 특화한 제3금융중심지 모델을 보다 구체화할 수 있는 방안들을 찾아야 한다. 국민연금만 가지고는 금융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어려운 만큼 각종 연기금을 전북혁신도시로 집적화하고 국내 금융기관뿐만 아니라 국제 금융회사들을 유치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대규모 금융기관들이 들어설 수 있는 글로벌 금융타운 조성이 선결과제다. 전라북도와 지역사회가 금융타운 조성에 주도적으로 나서는 한편 전북혁신도시로 들어오는 금융기관에 대한 파격적인 인센티브와 지원방안 마련도 찾아야 한다. 여기에 금융위원회에서도 권고했듯이 국제 규모의 컨벤션센터와 호텔, 쾌적한 문화생활 환경 등 종합적인 정주여건 조성과 경영 인프라 구축도 서둘러야 한다. 전북혁신도시는 서울이나 부산과는 달리 자산운용형 금융중심지로 특화하는 만큼 조속한 금융산업 인프라 구축을 통해 제3금융중심지 지정에 다시 나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