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1 16:23 (일)
NH농협은행 전북본부, ‘착한론’ 2개월 만에 200억 소진
NH농협은행 전북본부, ‘착한론’ 2개월 만에 200억 소진
  • 박태랑
  • 승인 2019.04.15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김장근)는 지난 2월 18일 전라북도와 협약을 통해 출시한 ‘착한론’이 1%대의 금리와 중도상환수수료 면제혜택 등으로 인기를 끌면서 출시 2달 만에 예정 금액인 200억원이 소진됐다고 15일 밝혔다.

‘착한론’을 이용하지 못한 중소기업·소상공인은 ‘최저임금보장 경영애로기업 및 위기지역 지원 특례보증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대상은 일자리 안정자금을 수급 중인 중소기업과 최저임금 준수 근로자를 1개월 이상 고용하거나 고용위기지역 소재의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이며, 지원한도는 각각 최대 1억원, 7000만원이다. 자세한 사항은 농협은행 영업점을 통해 상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