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1 16:23 (일)
전주 고하문학관 소장 고문헌, 체계적 정리
전주 고하문학관 소장 고문헌, 체계적 정리
  • 최명국
  • 승인 2019.04.15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도서관 공모 선정
전문인력 파견돼 서지목록 작성

고문헌 등 5만여권의 장서를 보유한 전주 고하문학관에 전문 학예연구사가 파견돼 고서 정리를 돕는다.

전주시립도서관은 국립중앙도서관이 공모한 ‘고문헌 정리 및 관리지원 사업’에 고하문학관이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1945년 이전의 고서와 고문서, 지도, 고서화 등을 소장하고 있는 기관에 전문 인력을 파견해 정리 및 관리방법을 안내하고, 서지목록 작성 등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고하문학관에는 오는 19일까지 국립중앙도서관의 이정효 학예연구사 등 2명의 전문가가 상주하면서 고서 정리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전주시는 이번 사업으로 고문헌의 현황과 실태를 파악해 가치 있는 자료 선별과 보존이 가능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고하문학관 고서 자료를 선별하고, 향후 디지털화 작업을 추진해 고서의 서비스 영역을 넓히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