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1 16:23 (일)
전북 지자체, 저소득층 에너지복지 사업 '주먹구구'
전북 지자체, 저소득층 에너지복지 사업 '주먹구구'
  • 최명국
  • 승인 2019.04.15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등록 업체에 LED 교체 사업 맡겨
감사원 감사 결과

저소득층 가구의 조명을 LED로 교체하는 과정에서 전북지역 시·군이 전기공사업 미등록 업체에 시공을 맡긴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감사원이 공개한 ‘저소득층 에너지복지 지원 실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14~2018년 전국 229개 시·군·구에서 계약한 LED 교체 시공업체의 전기공사업 등록 여부를 확인한 결과, 52개 지자체가 미등록 업체와 계약을 맺었다.

이 중 도내 전체 14개 시·군이 미등록 업체에 시공을 맡겼다.

감사원은 해당 사업을 관리·감독해야 할 에너지공단에 “시공업체 선정 등 사업 관리를 철저히 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감사원은 지난 11~12월 이 같은 내용을 뼈대로 저소득층 에너지복지 사업에 대해 감사를 벌였다. 에너지 복지사업은 바우처, 연탄쿠폰, 저소득층 에너지효율 개선, 취약계층 LED 교체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