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1 16:23 (일)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본격 추진"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본격 추진"
  • 김준호
  • 승인 2019.04.15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수보회의서 언급...“북도 대화 지속하겠다는 의지 보여”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며 북한의 여건이 되는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제4차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북한의 여건이 되는대로 장소·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북이 마주 앉아 2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될 결실을 볼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 논의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된 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다”며 “또한 북미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변함없는 의지를 높이 평가하며 크게 환영한다”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달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수뇌회담을 하자고 하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남측은) 오지랖 넓은 ‘중재자’·‘촉진자’ 행세를 할 게 아니라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고 제기한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지금까지 그랬듯이 또 한 번의 남북정상회담이 더 큰 기회와 결과를 만들어 내는 디딤돌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평화를 완성하고 번영·통일로 가는 길은 반드시 이뤄야 하는 온겨레의 염원이라는 역사적 소명 의식을 갖고 흔들림 없이 그 길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제기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북미 대화의 동력을 되살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기 위한 동맹 간 긴밀한 전략 대화의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나는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미 행정부의 핵심 인사들을 모두 만나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며 “양국은 외교적 해법을 통한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원칙을 재확인했고 빠른 시일 내에 북미대화의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하노이 북미회담의 대화를 발전시켜 다음 단계의 실질적 성과 준비하는 과정에 들어섰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