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1 16:23 (일)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왜, 봄볕을 며느리에게 양보했나?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왜, 봄볕을 며느리에게 양보했나?
  • 기고
  • 승인 2019.04.15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연해진 봄빛으로 야외로 향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 요즘이다.

더욱 화사해진 봄빛은 반갑지만, 더욱 강해진 자외선은 마냥 반갑지만은 않다.

‘봄볕은 며느리에게, 가을볕은 딸에게’라는 말처럼 봄 햇빛에는 자외선 양이 가을보다 1.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자외선B에 자외선A를 새롭게 더한 총자외선지수를 개발해 기상청 날씨누리 홈페이지를 통해 정식으로 제공하고 있다.

그 동안은 피부암과 백내장을 유발하는 자외선 B만을 예보했는데, 최근 피부노화와 주름 등 피부건강에 영향을 주는 자외선 A까지 반영한 총자외선지수를 정식으로 서비스한다는 것이다.

자외선 A 지수는 4월 말부터 5월과 6월에 가장 높아 자외선이 강해지기 시작하는 이때부터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