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3:44 (일)
도시재생 관광지 조성에만 급급해서야
도시재생 관광지 조성에만 급급해서야
  • 전북일보
  • 승인 2019.04.16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재생사업은 주거환경 개선과 노후 상가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전반적으로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 핵심 과제다. 하지만 도내 자치단체들은 우선 도시재생사업에 선정되기 위해 축제, 문화 등 관광 분야에만 치중하는 현상이 농후 하다. 일단 대상 사업에 선정돼야만 예산 확보가 이뤄진다는 점을 십분 이해하지만 과연 지금처럼 계속하는게 좋은지 여부는 점검이 필요하다.

사실 구도심의 쇠퇴는 이제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신도시쪽으로 이사가기 위해 기존에 살던 구도심 주택을 매각하려고 해도 팔리지 않는게 현실이다. 무분별한 부실 개발, 주거 환경의 상대적 낙후 등으로 인해 도시재생은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다. 다만, 천편일률적으로 관광 분야에만 집중하는 행태는 개선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 ‘전라북도 도시재생사업 현황(2014년부터 2023년)’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23년까지 총 16곳에 걸쳐 2891억원이 투입된다. 일종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다. 구도심 상권활성화를 통해 일자리를 만들고, 공동체 회복 등을 목표로 도심활력 거점 공간, 도시재생어울림플랫폼, 경관거리와 광장 조성 등에 중점을 둔다. 그러나 16곳의 사업 현장을 들여다보니 대부분 상권활성화를 위한 관광지 개발사업에 치중하고 있었다.

군산 중앙동 ‘내항지구와 연계한 근대역사문화지구활성화’ 사업의 경우 200억원을 투입했는데 사업 전 관광객이 22만명에서 2016년도에는 무려 102만명으로 관광객 증가 현상이 뚜렸했다.

하지만, 전북 대표 관광지 한옥마을의 사례에서 알 수 있듯 관광객을 대상으로 빈점포에 창업을 하고 볼거리와 지속가능한 먹거리를 마련했다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결국 일회성 관광객 유입에 그칠 우려가 크다고 한다. 도시재생사업의 또다른 목적인 공동체 회복과 사회통합 부문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관광지조성을 통한 상권활성화도 엄연히 도시재생의 일환이지만, 여기에만 집중할 경우 본래의 성과를 거두는데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 각 자치단체가 지역특색을 반영한 관광분야에 역점을 두는 점을 십분 이해한다고 하더라도 주민역량을 강화해 사회적 경제를 활성화하는데는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이 사업의 핵심은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이 이뤄져야 한다. 그러려면 전문가들의 지적처럼 마을공동체를 만들어 도시재생 본래의 목적과 궤를 같이해야 한다. 특히 관 주도의 현행 방식에서 탈피해 민간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발전하는 방향으로 수정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