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00:00 (목)
제30회 전북일보배 테니스대회 '숨은 조력자' 완주군청 문명기 과장
제30회 전북일보배 테니스대회 '숨은 조력자' 완주군청 문명기 과장
  • 천경석
  • 승인 2019.04.16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회 치러진 완주군청 테니스 코트, 동호인들 높은 만족도
도내 흔치 않은 16면 코트, 지난해 준공 이후 꾸준히 관리·사용
“30회 대회 축하, 앞으로도 꾸준히 지원”

지난 주말 완주군청 테니스코트를 뜨겁게 달궜던 ‘제30회 전북일보배 직장·클럽 대항 테니스대회’에는 숨은 조력자가 있었다.

완주군청 체육공원과 문명기 과장이 그 주인공.

대회에 참가한 동호인들에게선 “코트가 정말 좋다. 다음에도 여기서 연습하고 싶다” 등 테니스코트에 대한 칭찬이 잇따랐다.

지난해 준공한 완주군청 테니스코트는 도내에서는 드물게 16면 하드코트를 갖추고 있어 각종 대회에도 활용되고 있다.

이미 올해 열릴 대회 일정이 모두 빼곡하게 들어찬 상황이다. 문 과장은 “대회 일정에 차질이 없는 범위내에서 일반 동호인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최상의 컨디션을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저렴한 가격에 완주뿐 아니라 도내 곳곳에서 문의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이러한 노력이 실제로 이번 대회에서도 빛을 발했다.

30회를 맞은 전북일보배 테니스대회에 대해 문 과장은 “테니스를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서 이러한 대회가 오래 지속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은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