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4 20:59 (월)
축구협회, '여자축구 성추행' 하금진 전 감독에 '제명' 중징계
축구협회, '여자축구 성추행' 하금진 전 감독에 '제명' 중징계
  • 연합
  • 승인 2019.04.17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女실업축구 경주한수원 감독 때 성추행…전임 지도자 때도 성희롱

여자실업축구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사령탑 시절선수단 관계자를 성추행해 계약이 해지됐던 하금진(45) 전 감독이 축구계에서 퇴출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스포츠공정위원회(위원장 서창희)가 하금진 전 감독에 대해 최고 수위 징계인 제명 처분을 내렸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하 전 감독은 감독을 비롯한 지도자를 맡지 못하는 축구계에서 완전히 퇴출됐다.

현행 축구협회 징계 규정은 성추행 지도자에 대해 ‘자격정지 3년 이상에서 제명’까지 하게 돼 있다.

하 감독은 작년 9월 경주 한수원 사령탑 재임 시절 선수단 소속의 A씨를 성추행했고,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계약 해지를 당했다.

특히 하 감독은 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 16세 이하(U-16) 여자대표팀을 맡았던 2016년 1월에도 협회 여직원을 성희롱한 혐의로 해임된 전력까지 있어 중징계를 피하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