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01:21 (월)
전북보건환경연구원, 골프장 농약잔류량 조사 시작
전북보건환경연구원, 골프장 농약잔류량 조사 시작
  • 강정원
  • 승인 2019.04.17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차례, 26개 골프장 대상 28종 농약 검출여부 조사

전북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유택수)은 도내 26개 골프장을 대상으로 농약잔류량 조사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골프장 농약잔류량 조사는 건기(4~6월)와 우기(7~9월) 두 차례에 걸쳐 실시한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그린과 페어웨이의 토양과 골프장에서 유출되는 유출수, 연못 등에서 잔디 사용금지 농약과 맹·고독성 농약 등 총 28종의 농약에 대해 검출여부를 조사한다.

맹·고독성 농약 검출 시 1000만 원 이하, 허가되지 않은 농약 사용 시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가된다.

지난해 조사에서는 도내 골프장 모두에서 문제가 될 수 있는 맹·고독성 농약과 잔디사용 금지 농약은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관련 공무원들과 유기적으로 소통해 골프장 농약 사용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해소하고 도내 골프장 모두 이용객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를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