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3:44 (일)
'8대 생활적폐' 상시단속 1달여 만에 86명 검거
'8대 생활적폐' 상시단속 1달여 만에 86명 검거
  • 최정규
  • 승인 2019.04.1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방경찰청, 지난 2월부터 총 68건 86명 검거
보조금 부정수급 7건(11명), 공공기관인사채용비리 1건(4명) 등

전북경찰이 8대 생활적폐를 확정하고 본격적인 단속에 나선지 한 달 여만에 수십명을 검거했다.

전북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1달간 8대 생활적폐 사범 단속결과 총 68건에 86명을 검거했다고 18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보조금 부정수급 7건(11명), 공공기관 인사·채용비리 1건(4명), 지역 토착비리 8건(11명), 학사 및 유치원 비리 1건(1명), 사무장 요양병원 비리 1건(4명), 재건축·재개발 비리 1건(4명), 공공분야 갑질 4건(4명), 안전분야 부패비리 45건(47명) 등이다.

경찰은 지난 2월 ‘8대 생활적폐 단속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상시단속에 나서고 있다.

수사는 전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와 교통범죄수사팀(TCI) 등이 전담한다. 관내 경찰서에서는 지능범죄수사팀과 경제팀이 협업해 수사하고 있다.

특히 전북경찰은 생활과 밀접한 안전분야 부패비리와 취업준비생을 울리는 채용비리에 수사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선원 전북경찰청 수사2계장은 “8대 생활적폐에 대한 수사는 상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생활적폐가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