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7 09:20 (월)
문재인 대통령,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임명
문재인 대통령,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임명
  • 김준호
  • 승인 2019.04.19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헌법재판관 공백 없도록 중앙아시아 순방중 전자결재”…야권 공세 정면돌파로 해석
한국당 반발, 대규모 장외집회 예고…정국 경색 전망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관 취임식에서 유남석 헌법재판소장(가운데)이 문형배 신임 헌법재판관(왼쪽), 이미선 신임 헌법재판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관 취임식에서 유남석 헌법재판소장(가운데)이 문형배 신임 헌법재판관(왼쪽), 이미선 신임 헌법재판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을 임명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19일 낮 12시 40분(한국시간)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헌법재판관의 공백이 하루라도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국빈방문 중인 우즈베키스탄에서 전자결재를 통해 두 헌법재판관을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전임자인 서기석·조용호 재판관의 임기는 전날 종료됐으며, 두 신임 재판관의 임기는 이날 오전 0시부터 시작된다.

이번 문 대통령의 헌법재판관 임명은 야권에서 제기하는 인사검증 책임론 공세를 정면돌파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에 이미선 재판관의 사퇴를 요구해 온 자유한국당은 강력 반발, 주말인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기로 하는 등 향후 정국은 급격히 경색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