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22:02 (화)
최경주, 1년만에 톱10 예약… 3R 2타차 5위
최경주, 1년만에 톱10 예약… 3R 2타차 5위
  • 연합
  • 승인 2019.04.2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탱크’ 최경주(49)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에서 올해 첫 톱10 입상을 눈앞에 뒀다.

최경주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헤드의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71)에서 열린 PGA투어 RBC 헤리티지 3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8언더파 205타로 최종 라운드를 앞둔 최경주는 선두 더스틴 존슨(미국)에 2타 뒤진 공동5위에 올랐다.

지난해 3월 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 공동5위 이후 톱10 진입이 없었던 최경주는 13개월 만에 톱10 입상을 예약했다.

선두가 세계랭킹 1위 존슨이고 2타차 공동5위 이내에 9명이 몰려 쉽지는 않겠지만 우승도 노려볼 수 있는 위치다.

최경주는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9번째 우승을 미뤄오고 있다.

기상 악화로 2라운드를 14개홀 밖에 치르지 않은 최경주는 2라운드 잔여 경기에서 1타를 잃고 3라운드에 들어갔다.

3라운드에서도 12번홀까지 1타를 까먹었지만 13번홀(파4) 버디로 만회한 뒤 16번홀(파4), 17번홀(파3) 연속 버디로 기분 좋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존슨은 2라운드에서 4언더파 67타를 친 데 이어 3라운드도 3언더파 69타를 때려10언더파 203타로 선두를 질주했다.

이언 폴터(잉글랜드)와 로리 사바티니(슬로바키아) 등이 1타차 2위로 추격했다.

대기 순번이었다가 출전권을 얻은 이경훈(28)이 공동53위(3오버파 213타)에 머물렀다.

안병훈(28), 김민휘(27), 김시우(23)와 임성재(21)는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