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3:44 (일)
우석대학교, 4·19 맞아 서승 석좌교수 유레카초청강의
우석대학교, 4·19 맞아 서승 석좌교수 유레카초청강의
  • 김보현
  • 승인 2019.04.21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석대학교(총장 장영달)가 4·19 혁명 59주년 맞아 세계적인 반전 평화 운동가이자 인권 법학자인 서승 석좌교수(동아시아평화연구소장)를 초청해 유레카초청강의를 개최했다.

지난 18일 문화관 아트홀에서 열린 강연에서 서승 석좌교수는 4·19 혁명이 일어난 1960년 당시를 회상하며 “내 또래 학생들이 시위 현장에서 무참히 쓰러져가는 것을 목도하며 이루 말할 수 없는 충격을 받았다”면서 “이후 내가 세상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진지하게 고민하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1961년 5월 남북 학생들이 만나 판문점 회담을 추진하기로 했던 일을 언급하면서 “당시 학생들은 민주와 자유를 넘어 통일로 가야 한다는 뜨거운 의지와 정확한 목표 의식이 있었다”며 “학생들 한 명 한 명이 자기 결정권을 들고일어나 나라의 주권을 되찾기 위해 노력해온 이 사건도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누구에게도 예속되지 않고 자기 문제를 자기가 결정하는 것이 바로 주권”이라고 말한 그는 “4·19 혁명으로부터 59년이란 세월이 흘렀지만, 우리의 주권을 스스로 완전히 펼칠 수 없는 냉담한 현실 속에서도 평화의 실낱을 놓지 않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생각해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