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9 00:01 (수)
호남오페라단 초청 ‘테너 전주배’ 독창회
호남오페라단 초청 ‘테너 전주배’ 독창회
  • 김태경
  • 승인 2019.04.21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호남오페라단(단장 조장남)의 초청으로 드라마틱 테너 전주배가 23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독창회를 열고 유럽무대에서 전한 진한 감동을 다시 펼친다.

이번 독창회에서 선보일 푸치니의 오페라 ‘마농 레스코’는 테너 전주배가 유럽 무대에서 왕성하게 활동할 당시 관객들에게 가장 큰 감동을 준 작품이다. 예순의 연륜과 숨김없는 열정으로 매혹적인 여성 ‘Manon’에게 한 눈에 반해버린 젊은 기사 ‘Des Grieux’역을 노래, 도자기처럼 섬세하고 피처럼 붉은 정열로 작품 속 인물의 내면을 충실하게 쏟아내겠다는 각오다.

이번 독창회의 반주를 맡은 김도석 교수는 학창시절부터 함께해온 음악적 동반자로 유럽 각국에서 오페라 음악 및 성악코치, 반주자로 명성을 떨치고 있으며 현재 국내외에서 후학양성과 음반제작 및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대학 졸업 후 성악의 본고장 이탈리아로 유학을 간 테너 전주배는 세계적인 명문 이탈리아 G.Verdi 국립음악원을 수석으로 졸업했으며, 프랑코 코렐리, 지노베끼 등 전설적인 테너들에게 벨칸토 창법을 사사했다.

이후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추천으로 오스트리아 KlagenFurt 국립극장의 전속 가수로 활동했으며, 드라마틱 스핀토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유럽전역의 오페라 극장 주역가수로 활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