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전북현대, 상주 잡고 리그 3연승 질주
전북현대, 상주 잡고 리그 3연승 질주
  • 천경석
  • 승인 2019.04.21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대0 승리, FA컵 탈락 여파 극복

전북 현대가 상주 상무를 완파하고 FA컵 탈락 여파를 극복했다.

전북은 지난 20일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1 8라운드 상주와 원정 경기에서 임선영, 이동국, 로페즈의 연속골을 앞세워 3대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최근 정규리그 3경기 연승과 5경기 연속 무패(4승 1무)를 기록했다. 지난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A컵 32강에서 2부리그 FC안양에 0대1로 덜미를 잡혀 탈락한 충격도 씻어냈다.

최전방에 이동국을 선발로 내세운 전북은 초반부터 공격의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23분 이동국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전반 24분 손준호의 패스를 받은 임선영이 상주의 골문을 열며 1대0으로 앞서나갔다.

수비의 거센 압박과 골대 불운에 가로막혔던 이동국도 전반 39분 로페즈가 올린 크로스를 헤더로 밀어 넣으며 올 시즌 2호 골이자 역대 개인 통산 최다인 217골째 득점을 뽑아냈다.

후반에도 전북의 압박은 계속됐으며 추가 골이 나왔다. 후반 15분 로페즈가 중거리 슈팅으로 상주의 골망을 흔들며 3대0 승리를 자축했다.

전북은 다음 경기로 아시아챔피언스리그 홈경기에 나선다. 지난 9일 우라와레드 원정에서 1대0으로 승리하고 돌아온 전북은 오는 24일 우라와를 상대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승리를 노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