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0:00 (일)
후배 폭행하고 동영상 촬영시킨 중3 학생들, 전북교육청·경찰 조사
후배 폭행하고 동영상 촬영시킨 중3 학생들, 전북교육청·경찰 조사
  • 김보현
  • 승인 2019.04.21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역 2명, 두 차례 걸쳐 다른 중학교 후배들 폭행
공동징계위 통해 징계 수위 결정…가해 학생 경찰수사

전주의 A중학교 3학년 학생 2명이 같은 학년인 여자 친구의 사주를 받아 B중학교 2학년 후배들을 폭행하고 동영상까지 촬영한 것으로 확인돼 전북교육청이 조사하고,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전북교육청 등에 따르면 전주 B중학교 3학년 여학생이 A중학교에 다니는 남자친구 C군에게 “예의 없는 후배들을 손 봐 달라”고 말하면서 폭행이 벌어졌다.

C군과 친구 등 두 명은 지난 8일 새벽 1시께 다른 중학교 2학년인 D군을 전주 완산구의 한 공터로 불러내 손찌검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이날 오후 4시에도 D군 등 후배 4명을 불러내 손과 발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D군은 고막이 손상돼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상황들은 가해 학생들이 피해자와 함께 나온 학생에게 동영상을 촬영하라고 지시해 3건의 휴대폰 영상에 담겼다. 영상은 가해학생과 폭행을 사주한 여학생 등에게 공유됐다.

폭행 사실을 알게 된 가해 학부모가 지난 11일 학교에 문의하면서 사건이 전북교육청에 보고됐다. 피해 학부모 역시 곧바로 전주 완산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학교 차원에서는 공동학교폭력대책 자치위원회를 열고 가해 학생들의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 전북교육청은 피해 학생들에게 심리상담과 치료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완산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A군과 B군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또 동영상이 페이스북에도 게재·확산된 것으로 드러나 2차 피해에 관한 부분도 조사한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이런 사안이 발생할 때마다 안타깝다. 장기적으로 학교 문화 개선을 통해 학교폭력 근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