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0:00 (일)
수뢰 혐의 송성환 도의장, 의장직 수행 고수에 ‘의회 내홍’
수뢰 혐의 송성환 도의장, 의장직 수행 고수에 ‘의회 내홍’
  • 이강모
  • 승인 2019.04.21 19: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 의장, 의장직 수행 방침에 본회의 앞두고 민주당 의총 개최
의총서 "윤리특위 결과 지켜본 후 결정" "1심 선고 지켜보자" 의견 맞서
결국 윤리특위 이후 의장직 사퇴문제 재논의 하기로 결정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

수뢰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의장직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송성환 전북도의장이 “의장직을 수행하며, 재판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전북도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송 의장의 거취에 대한 일치된 의견을 모으지 못했다.

의원들 사이에서는 송 의장의 행보에 대해 강한 실망감을 표출하는 목소리와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1심 판결을 지켜보자는 목소리가 나오는 등 내홍이 일고 있다.

이한기 전북도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제362회 임시회 본회의에 앞서 의원총회를 비공개로 열고 송 의장의 의장직 거취와 관련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전북도의회 의원은 총 39명이며, 이 가운데 36명이 민주당 소속으로 비공개 의원총회에는 모두 26명의 도의원이 참석했다.

이날 송 의장의 의장직 사퇴 권고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의총에서는 △도의회 윤리특별위원회 결과를 본 후 추후 논의 △1심 판결 결과를 지켜본 후 결정 등 2가지 안건이 올랐고, 결국 윤리특위 결과를 지켜보는 쪽으로 결론났다.

이에 따라 도의회는 이달 24일 법률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윤리 행동강령자문위원회를 열고 다음달 초 윤리특위를 개최할 예정이다.

5월 초 열릴 윤리특위는 △경고 △공개사과 △출석정지 30일 △제명 등 4가지 유형 중 사안에 따라 징계를 결정할 수 있다.

가장 무거운 징계인 제명은 의원직까지 상실돼 제명 결정이 내려질 가능성은 낮으며, 지난 9일 열린 본회의에서 송 의장이 도민 및 의회에 사과를 한 적이 있어 공개사과도 징계유형에 해당되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앞선 지난 15일 전북도의회 민주당 원내대표와 부의장단과 송 의장과 면담을 통해 “상임위원회 의견을 수렴한 결과 의장직을 내려놓고 명예회복을 위한 법리 다툼을 벌이는 것이 나을 것”이라는 의견을 전달한 바 있다.

전북도의회 한 의원은 “의장의 심정을 모르는 건 아니지만 민주당과 의회를 위해 의장직 신분을 내려 놓고 법리다툼을 벌이는 게 가장 최선의 방법”이라며 “하지만 끝까지 의장직을 내려놓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니 실망스러우면서도 안됐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은 “1심 재판은 길어야 두 달안에 나올 것으로 보이는데 그 안에 의장직을 내려놓게 하는 것은 가혹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의장 본인 역시 뇌물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니 법원 판결을 지켜본 후 결정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9-04-21 21:41:50
사퇴하세요. 참 나 안쓰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