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5 00:17 (화)
전북도의회, 제3금융중심지 지정 재심의 촉구 결의안 채택
전북도의회, 제3금융중심지 지정 재심의 촉구 결의안 채택
  • 이강모
  • 승인 2019.04.21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는 지난 19일 열린 제362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재심의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도의회는 “전북 제3 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는 전북을 농락한 행위로 전북도민들은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전북은 서울, 부산과는 차별화된 자산운용 중심 특화금융 육성을 통해 국가 금융 산업을 견인할 수 있도록 금융중심지 지정을 추진됐지만, 큰 틀의 정책적 관점이 아닌 정치 공학적인 계산에만 발목 잡혀 결과적으로 큰 박탈감과 절망감을 주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금융중심지 지정이 선행돼야 생활·경영여건 등 인프라가 개선되는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이고 부산 역시 금융중심지 지정 이후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생활·경영 여건 인프라가 구비됐다”며 “부산은 되고 전북은 안 된다는 것은 오만한 판단에서 비롯한 억지에 불과하니 금융중심지 추가지정 심의를 조속히 재개하기를 185만 전북도민의 이름으로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