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4 15:03 (수)
전북 지역현안에 한 목소리 못 내는 전북 의원들
전북 지역현안에 한 목소리 못 내는 전북 의원들
  • 김세희
  • 승인 2019.04.21 19:4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금융중심지 보류…정치권 문제 공유해야하는 데 이견
정당 관계 없이 지역문제 한 목소리 내는 부산 정치권과 대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최근 매각된 한국지엠도 마찬가지
“성명서 정치 그만하라”는 경고도 나와

총선을 1년여 앞두고 전북 정치권이 지역 주요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목소리를 모으지 못하고 당의 입장만 앞세우는 이기주의 행보를 보이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특히 전북 내 중대 현안으로 꼽히는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를 놓고 책임공방을 벌이며, 오히려 도민의 분열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었는데도 전북이 금융중심지로 지정되지 못한 이유를 청와대·정부부처에 적극 따지는 움직임도 없다. 추후 재지정을 위해 기존 금융중심지 지역구 의원들과 정치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려는 움직임도 보이질 않는다. 여권이든 야권이든 서로 비방만 난무하고 있다.

평화당은 지난 12일 금융위원회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보류한다고 발표한 후, 줄곧 “총선 전략지역인 부산·경남지역을 감안한 정치적 결정인데 민주당은 아무말도 않고 있다”며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즉각 이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지난 17일에는 전북 혁신도시 국민연금공단 사옥 앞에서 최고 회의를 개최한 뒤, 전주 풍남동 풍남문에서 금융중심지 보류를 지탄하는 피켓시위까지 벌였다.

반면 민주당은 평화당을 향해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같은날 성명서를 내고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은 ‘보류’이지, 평화당이 주장하는 ‘무산’이 아니다”며 “평화당은 정치쇼 그만하고 금융중심지 추진동력 마련에 힘을 모으길 바란다”고 맞섰다. 앞서 민주당 이춘석·안호영 의원은 지난 15일 전북 의원들이 모여 ‘제3금융중심지 지정 즉각 이행 촉구’ 성명서를 발표할 때도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바른미래당 전북도당은 아무런 움직임이나 입장도 보이지 않다가 지난 12일 슬며시 비판논평을 냈다.

전북의 공동이익을 위해 지역 정치권이 당을 떠나 협력해야 하는 순간에 정쟁만 벌이고 있는 것이다. 지역 현안해결을 위해 한 목소리를 내는 부산 정치권과 비교된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부산 민주당 의원들과 자유한국당 등 여야 의원들은 지난해부터 ‘전북 제3금융중심지 추가 지정’을 검토하는 금융위원회 용역 진행에 강한 우려를 표했으며, 국회 상임위에서도 제3금융중심지 지정에 대한 반대 논리를 설파하는 데 한 목소리를 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비록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을 방해했지만 지역 현안을 두고 여야가 함께 대응했다는 부분은 전북이 배워야 한다”며“특히 여당인 민주당 부산의원들이 부산을 위해 대통령 공약(제3금융중심지 지정)에 반대 목소리를 내는 것도 눈여겨 봐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발생했던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최근 매각된 한국지엠 군산공장 문제도 전북 정치권이 힘을 결집해서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여당인 민주당은 당초부터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했지만, 청와대와 정부부처의 입만 바라보고 있다. 문제해결을 위해 별도로 기업인과 협상 테이블을 마련했다는 소식조차 들리지 않는 상황이다.

평화당은 군산을 줄곧 방문했지만‘대통령과 정부가 군산을 챙겨야 한다’고 외칠 뿐 적극적인 움직임은 보이지 않았다. 군산을 지역구로 둔 의원이 있는 바른미래당은 군산경제 악화문제에 대해 존재감없이 대응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심지어 책임론까지 거론된다.

정치권 관계자는 “여야 간 성명서 내고 정쟁 벌일 시간에 청와대나 국무총리, 장관 만나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성명서는 모든 대책을 가동했는데도 불구하고 실패했을 때 쓰는 ‘최후의 수단’”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데 전북 정치권은 성명서를 너무 남발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9-04-22 14:35:23
충분히 부산과 금융공기관 나눌수 있었는데
부산의 민주당 욕심이 과도했다.
전북 민주당벙어리들

월출산 2019-04-22 12:00:30
배우긴 개뿔을 배우냐. 유독 전북몫 뺏기에 혈안인 부산것들 남 잘되는꼴 못보는 더러운 족속들. 민주당은 꿀먹은 벙어리냐.

전북 2019-04-22 10:13:59
10명중에서 1명만이라도 자결을 해라...도민들을 위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