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8 11:47 (화)
네 탓 공방만 하는 전북 정치권 각성하라
네 탓 공방만 하는 전북 정치권 각성하라
  • 전북일보
  • 승인 2019.04.2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오면서 전북 정치권이 주요 현안의 패착을 놓고 서로 네 탓 공방만 벌이는 행태는 정말 볼썽사납다. 지역 현안은 정치권 모두의 공동 책임이다. 그런데도 마치 잘못되기를 기다렸던 것처럼 이를 이용해 지역 민심을 자극하는 정치권의 비방 공세는 누워서 침 뱉기와 다름없다.

대표적인 사례가 제3금융중심지 지정 무산이다. 제3금융중심지 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된 전북의 최대 현안 가운데 하나다. 하지만 전북 도민들의 철석같은 기대와는 달리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에서 보류 결정이 나고 말았다. 물론 금융중심지 인프라가 부족한 측면도 있지만, 전북 정치권의 안일한 대응도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금융중심지로 지정받으려는 것은 미흡한 금융 인프라를 정부 지원을 통해 조속히 조성해 나가려는 목적이다. 그렇기 때문에 전북 정치권이 초당적으로 모든 역량을 결집해 총력 대응에 나섰어야 했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전북의 다수당인 민주평화당과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그리고 제3당인 바른미래당, 무소속 등 한지붕 4가족으로 나뉜 지역 정치권의 대응은 제각각이었다.

지역구 출신 당 대표와 최고위원, 사무총장이 포진한 민주평화당은 제3금융중심지 지정에 가장 목소리를 높였지만 국회 차원에서 소수당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했다. 민주당이나 다른 당과의 연대와 협력 등 고도의 정략적인 대응에 나섰어야 함에도 초짜처럼 나 홀로 선명성만 부각하다 우호 세력 확보에 실패했다. 집권여당인 도내 민주당 의원은 정치권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 촉구 성명서 발표 때 이름조차 올리지 않는 등 소극적 태도로 일관했고 바른미래당 역시 별다른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부산 정치권이 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 등 여야 구분 없이 제3금융중심지 저지에 함께 한목소리로 연대 활동을 펼친 것과는 정반대였다.

뒤늦게서야 전북 정치권이 서로 책임 떠넘기기식 비방전을 벌이는 행태는 정치 혐오감만 자초하고 도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뿐이다. 이번 금융중심지 지정 무산은 4당 4색으로 분열된 전북 정치권 모두의 책임이다. 전북 정치권은 이제라도 총선을 겨냥한 도민 볼모 정치를 그만두고 전북을 살리는 길, 지역 발전을 위하는 일로써 민심을 얻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