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3:44 (일)
최경주, '아깝다' 8년 만에 우승 기회…13개월 만에 톱10
최경주, '아깝다' 8년 만에 우승 기회…13개월 만에 톱10
  • 연합
  • 승인 2019.04.22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GA투어 RBC헤리티지 공동10위…대만 판정쭝, 생애 첫 우승

지난해 10㎏이 넘게 체중을 줄이고 새 출발을 선언했던 ‘탱크’ 최경주(49)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에서 우승 경쟁 끝에 13개월 만에 톱10에 들어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최경주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헤드의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71)에서 열린 PGA투어 RBC 헤리티지 최종 라운드에서 1오버파 72타를 쳐 공동10위(7언더파 277타)에 올랐다.

최경주가 PGA투어 대회에서 톱10 성적을 거둔 건 지난해 3월 코랄레스 푼타카나챔피언십 공동5위 이후 1년1개월 만이며 이번 시즌에서는 처음이다.

같은 톱10이라도 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 때와는 값어치가 훨씬 앞선다.

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은 같은 기간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매치 플레이에 나가지 못한 중하위권 선수만 출전한 B급 대회지만 RBC 헤리티지는 세계랭킹10위 이내 5명 등 정상급 선수와 경쟁했다는 점에서 다르다.

또 그때는 마지막 날 66타를 몰아쳐 순위를 끌어 올렸지만 이번에는 선두권에서우승 경쟁을 펼친 끝에 받아낸 성적표라서 더 값지다.

앞서 출전한 시즌 4개 대회에서 최경주는 3개 대회 연속 컷 탈락에 이어 마스터스에 앞서 치른 발레로 텍사스오픈 공동 69위에 그쳤던 최경주는 이 대회에 앞서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샷과 컨디션이 예전 수준으로 빠르게 복구되고 있다”며 “내년엔 마스터스 출전이 목표”라며 상당한 자신감을 보인 바 있다.

체중 감량 이후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날씬하고 근육질 몸매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는 최경주는 이번 톱10으로 PGA투어에서 여전히 우승을 다툴 경쟁력이 회복됐음을 알렸다.

최경주는 26일부터 열리는 취리히 클래식에서 또 한번 우승에 도전한다.

2인1조로 경기를 치르는 취리히 클래식에 최경주는 2015년 메모리얼 토너먼트 우승자 다비드 링메르트(스웨덴)와 호흡을 맞춘다.

톱10 입상도 적지 않은 성과지만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8년 만에 통산 9승 고지에 오를 수 있었던 기회였기에 아쉬움이 남는 최종 라운드였다.

선두와 2타차 공동5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최경주는 5번홀까지 2타를 줄여 한때 공동선두까지 올라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최경주는 그린을 놓친 7번(파3), 8번홀(파4)에서 잇따라 보기를 적어내 10위 밖으로 밀렸다.

최경주는 11번홀(파4)에서 1.5m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아 다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선두를 2타차로 추격하던 최경주는 1타차까지 따라붙을 수 있었던 15번 홀(파5) 2.5m 버디 퍼트가 홀을 살짝 비껴간 게 뼈아팠다.

최경주는 17번홀(파3)에서 티샷한 볼이 벙커에 빠지면서 1타를 잃어 더는 선두를 추격할 동력을 잃고 말았다. 최경주는 18번홀(파4)에서도 두번째샷을 벙커에 집어넣어 보기로 마무리했다.

우승은 대만의 판정쭝에게 돌아갔다.

버디 5개를 뽑아내며 4타를 줄인 판정쭝은 4라운드 합계 12언더파 272타로 생애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판정쭝은 1987년 LA오픈을 제패한 전쩌중 이후 32년 만에 PGA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대만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미국에서 대학을 다닌 그는 “타이거 우즈가 우승하는 모습을 보고 PGA투어 선수를 꿈꿨다”면서 “PGA투어 대회 우승은 내게는 큰 의미가 있는 성취이자 영광”이라고말했다.

올해 14차례 PGA투어 대회에서 최고 성적이 마야코바 클래식 공동16위에 불과할만큼 부진에 허덕였던 세계랭킹 113위 판정쭝은 이번 우승으로 124만2천 달러의 거금과 앞으로 2년 동안 PGA투어 출전권을 받았고 특히 내년 마스터스 출전 등 특급 대회에서 나설 수 있는 기회까지 손에 넣었다.

판정쭝의 우승으로 이 대회는 2년 연속 무명의 아시아 선수가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는 인연을 이어갔다.

작년에는 초청 선수로 출전했던 고다이라 사토시(일본)가 김시우(23)를 연장전에서 물리치고 생애 첫 PGA투어 우승을 따냈다.

4언더파 67타를 친 맷 쿠처(미국)가 1타 뒤진 준우승을 차지했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11번홀에서 15번홀까지 5개 홀에서 7타를 잃는 등 6오버파 77타를 치는 수준 이하의 경기를 펼친 끝에 단독 선두에서 공동28위(4언더파 2800타)로 추락했다.

이경훈(28)은 1타를 잃어 공동48위(1오버파 285타)에 머물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