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3:44 (일)
전주 특례시 지정 촉구 서명운동 당초 목표 돌파
전주 특례시 지정 촉구 서명운동 당초 목표 돌파
  • 최명국
  • 승인 2019.04.22 20: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생단체 주도 범시민 서명운동에 39만여명 참여
목표치 30만명 돌파, 내달 3일까지 진행
국회와 행안부에 서명부 전달
전북지구 청년회의소와 전주농업인단체연합회도 적극 참여

전주 특례시 지정을 촉구하는 범시민 서명운동에 참여한 시민들이 당초 목표치인 30만명을 조기에 훌쩍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시는 서명운동의 참여 인원이 현재 39만3530명으로 4월 4일부터 5월 3일까지 진행되는 서명운동기간 목표로 했던 30만명을 조기에 돌파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시작된 서명운동은 지역 통장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 및 봉사단체 등의 주도로 진행됐다.

각 단체는 지역 곳곳을 돌며 가두 캠페인을 실시하고, 거리에 서명부스를 설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시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전주 한옥마을을 찾은 여행객들도 서명운동에 참여하는 등 전주 특례시 지정에 힘을 보탰다.

서명운동은 다음달 3일까지 다수의 시민들이 운집하는 전주월드컵경기장, 한옥마을, 영화의 거리 등에서 펼쳐진다.

전주시는 서명부를 국회와 행정안전부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시민들의 전주 특례시 지정에 대한 열망을 재차 확인할 수 있었다”며 “시민들과 함께 광역시 없는 도의 도청 소재지를 특례시로 지정하는 법률안이 최종 입법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지역 청년과 농업인들은 특례시 지정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앞당겨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북지구 청년회의소(JC)는 22일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의 운명을 새롭게 개척할 전주 특례시가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관철될 수 있도록 강력히 촉구한다”며 “전주 특례시 지정의 당위성을 위한 홍보활동과 범시민 서명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주시농업인단체연합회도 이날 전주농업기술센터에서 특례시 지정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

연합회 회원들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단순 인구수가 아닌 도시 기능과 역할 수행을 종합적으로 감안한 특례시 지정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는데 한 목소리를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희진 2019-04-23 14:07:36
특례시 지정이 되든 안되든지간에 버스 외 다른 대중교통수단이 좀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옆동네 익산만 가도 버스 배차간격이 전주의 평균 2배입니다. 경전철이든 지하철이든 다른 운송수단의 반대를 뿌리쳐서라도 생겨야 전주가 더 활성화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운송수단이 생겨도 택시탈 사람은 택시 타고 버스 탈 사람은 버스 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