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6 03:44 (일)
익산 원광대 원룸 임대보증금 사기 피해 눈덩이
익산 원광대 원룸 임대보증금 사기 피해 눈덩이
  • 최정규
  • 승인 2019.04.22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경찰 등 파악 피해규모 제각각
처음 추정 규모보다 계속 늘어나

‘익산 원광대학교 인근 원룸 임대보증금 사기’를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피해자와 피해금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22일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원룸 임대가 만료된 후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들로부터 고소·고발장을 접수받아 파악한 피해자는 87명으로 피해규모는 34억원이다.

당초 경찰이 파악했던 인원은 67명에 피해액은 27억원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적인 고소·고발이 계속 접수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인원과 피해액이 광범위해 더욱 조사를 진행해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 경찰과 별도로 익산시가 파악한 피해인원은 120여명, 피해금액은 60억원으로 경찰 집계와 차이를 보여 피해자 수와 피해금액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피해자들의 법률대리인인 양승일 변호사 현재까지 파악한 피해자 인원과 피해액도 경찰이나 익산시가 파악한 규모와 차이를 보이고 있다.

양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자는 112명이고 피해액도 50억원이 넘는다.

양 변호사는 “피해 학생들은 대부분 원룸 인근의 부동산사무소 10여 곳을 통해 계약을 체결했다”면서 “공인중계사와 업주에 대한 손해배상 소장을 다음주께 법원에 접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도 지난 9일 임대사업주 A씨를 소환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했다.

원룸 건물 17채를 소유한 A씨는 계약 기간이 만료된 임차인에게 임대보증금을 돌려주지 않거나, 매달 관리비를 받고도 원룸의 전기·가스·수도요금 등 공과금을 체납한 혐의(사기 등)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많고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것은 밝힐 수 없다”면서도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A씨는 최근 피해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신축원룸과 기업형 임대주택 오피스텔 등으로 유지가 너무 힘든 상황이었다”면서 “차용증을 써주든 차차 돈을 구하든 해서 보증금 전부를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